[신년사]文대통령 "국민의 삶 바꾸는 데 모든 역량 집중"

박윤수 기자 soopy82@hanmail.net | 2018-01-01 00:29:47

 

[부자동네타임즈 박윤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일 "2018년 새해에는 국민의 손을 굳게 잡고 더 힘차게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자동네타임즈에 밝힌 신년사에서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면서 국민의 삶을 바꾸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최우선 국정목표로 삼아 부자동네타임즈 독자 여러분이 느낄 수 있는 변화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의 뜻을 더 굳게 받들겠다"며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일이 국민 통합과 경제 성장의 더 큰 에너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는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 모두 잘 이겨냈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온 국민이 마음을 하나로 모았고 큰 걸음을 시작했다"는 말로 지난해를 돌이켰다.


  이어 "경제도 앞으로 나아갔다. 무역 1조 달러 시대를 다시 열었고, 3%대 경제성장률을 회복했다"며 "정치적 혼란과 북한의 잇따른 도발고 인한 안보위기 상황에서 만들어낸 결실이어서 더욱 값지고 귀한 성취"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새해에는 노사정 대화를 비롯한 사회 각 부문의 대화가 꽃을 피우는 한해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조금씩 양보하고 짐을 나누면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에 한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88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치러지는 대회"라며 "평창을 더 많이 사랑하고 응원해 달라.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평창의 성공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