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예고된 부산교통공사 노조의 도시철도 파업에 대비하여 부산시는 비상수송지원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였다.

[동네방네] 부산도시철도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이언금 기자 djsrma@naver.com | 2016-09-25 14:55:22

[부산=부자동네타임즈 이언금 기자]부산시는 부산교통공사노조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함께 성과연봉제 도입 반발하여 27일 예고된 전국파업에 동참할 예정임으로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비상수송지원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9월 23일 시, 경찰청, 구‧군, 부산교통공사, 버스조합, 택시조합 등 운송관련 단체가 참여한 관계기관 회의를 통해 마련된 것으로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출퇴근 교통 불편이 없도록 대체인력을 투입하여 평시와 같은 운행상태를 유지토록 하고, 기타시간대는 평시대비 70%, 일공휴일은 80%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 부산도시철도 1~3호선 : 출퇴근 100%, 기타 70%, 일공휴일 80%
부산도시철 4호선(무인경전철) : 100%운행
평시 대비 70% 수준으로 운행이 줄어들게 되는 도시철도의 수요에 대해서는 시내버스 추가운행(6개노선 133대), 택시부제 해제(6,500대), 장기파업 돌입시 대체차량 추가 운행(전세버스 6개노선 102대) 등 대체교통수단을 확보하여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에 큰 불편이 없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비상수송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해 9.26일부터 4개반 21명으로 구성된 비상수송지원상황실(실장 교통국장)을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도시철도파업으로 인한 시민불편과 경제손실이 발생되지 않도록 부산교통공사 노사 양측에 도시철도가 조속히 정상운행 될 수 있도록 전향적인 자세로 임해줄 것을 당부하며, 시민들에게도 가까운 거리걷기, 버스‧마을버스‧택시 등 대체교통수단이용을 통해 교통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하였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