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세상 천사소식] 친정엄마에게 신장떼준 아내, 이번엔 간암투병 남편에게 간이식

이채봉 기자 ldongwon13@hanmail.net | 2015-07-07 10:37:55


[부자동네타임즈 이채봉 기자] "신장을 떼어준 경험도 있고 제 간 기능에 무리가 없다고 하니…"

8년 전에 신장 기능부전을 앓는 친정어머니에게 신장 하나를 내준 40대 여성이 간암으로 투병 중인 남편에게 자신의 간 절반 이상을 떼줘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경기도 포천에 사는 신정아(43)씨는 신장 기능부전이 생겨 이식 수술이 필요한 친정어머니에게 2007년 1월 자신의 왼쪽 신장을 떼줬다.

신씨에게 시련이 다시 찾아온 것은 2013년 가을.

남편 이경훈(47)씨가 과로와 스트레스로 말미암은 위궤양으로 쓰러져 찾은 병원에서 간암 판정을 받았다.

이후 치료를 받았지만 간 기능 저하로 장기이식만이 유일한 치료로 남았다.

가족을 포함해 간을 기증해 줄 적합한 사람을 찾지 못했고 신씨가 검사대에 올랐다.

적합 판정이 나왔지만, 신씨는 8년 전 왼쪽 신장을 어머니에게 기증한 경험이 있어 가족과 의료진이 고민에 빠졌다.

다른 방법을 찾기 어려웠고 지난 3월 10일 분당서울대병원 암센터 간 이식팀 한호성·조재영·최영록 교수는 총 10시간에 걸쳐 신씨의 간 70%를 남편에게 떼주는 이식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남편 이씨는 "온전히 건강한 사람도 걱정되는 게 이식수술인데 큰 수술 경험이 있는 아내의 희생으로 새 생명을 얻게 돼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아내는 "생명을 살리는 일에 많은 사람이 용기를 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는 4월 1일 퇴원 후 음식 조절과 가벼운 운동으로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분당서울대병원 한호성 교수는 "이식수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여자의 안전성인데 신장이 하나밖에 없는 분이라 더 세심한 준비와 노력이 필요했다"며 "남은 치료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