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동병원·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결과성인 9천700여명 '식사패턴-우울증상' 상관성 분석

[기쁨소식] "우울증상, 육식은 높이고 채식은 낮춘다"

이채봉 기자 ldongwon13@hanmail.net | 2015-08-18 06:13:10
△ 건강밥상 시연행사.<자료사진>

[부자동네타임즈 이채봉 기자] 고기와 가공식품 위주의 서양식 식사 패턴은 우울증상을 높이지만 채소, 잡곡, 콩 등의 채식패턴은 우울증상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부산대동병원·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공동 연구팀(강기영, 김경남, 배은진)은 2010~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9세 이상 총 9천717명을 대상으로 식사 패턴과 우울증상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63가지 식품의 1년간 섭취빈도와 주성분을 분석해 한국인 식사패턴을 ▲ 서양식(육류, 튀긴 음식, 탄산음료, 라면, 아이스크림 선호군) ▲ 한식(채소, 해조류, 생선위주 선호군) ▲ 채식(과일, 채소, 잡곡류, 콩, 유제품 선호군)의 3가지로 나눴다.

또 2주 이상 연속적으로 우울감이 있는 경우를 '우울증상'으로 분류하고 다른 질병요인을 배제한 채 식사패턴과의 상관성을 살폈다. 전체 대상자 중 우울증상 경험자는 12.6%였다.

분석 결과 육류와 가공식품을 주로 섭취하는 서양식 패턴은 우울증상을 기준치(1)보다 1.15배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과체중 그룹에서는 이 수치가 1.53배까지 상승했다. 이에 비해 과일을 중심으로 채소·잡곡·콩·유제품 등을 선호하는 채식패턴은 우울증상이 오히려 0.90배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해조류·생선 섭취 위주의 한식패턴은 우울증상과 관련이 없었다.

연구팀은 과일이나 채소 위주의 채식패턴에 항산화 작용을 하는 비타민C, 비타민E,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산화스트레스와 염증반응에 의한 우울증상을 감소시키는 반면 육류를 주로 섭취하는 서양식패턴은 항산화 물질과 엽산의 섭취 부족에 따른 산화스트레스 증가와 신경보호효과 감소가 우울감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배은진 대동병원 가정의학과장은 "이번 연구로 국내 식사패턴과 우울증상의 통계상 상관관계가 관찰됐지만,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다고 단언하기에는 아직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하지만 채소와 잡곡, 콩류를 주로 섭취하는 방향으로 식사패턴을 바꾼다면 우울증상의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수는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